[현장 행정] 꼬마 시민 부르면 달려갑니다…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성동구도 보봉 마을처럼 생태마을로 가꿨으면 합니다. 자전거를 타고 등교할 수 있도록 안전한 자전거도로를 만들어 주세요. 자전거 이용이 생활화되면 환경을 보호할 수 있을 겁니다. 나무와 연못이 있는 공원과 놀이터도 많이 생기면 좋겠습니다.”

“성수동은 자전거 이용자가 다른 동에 비해 많은데, 위험방지용 울타리나 안전표지 부족으로 자전거도로의 경계가 불분명합니다. 자동차가 자전거 옆을 위태롭게 지나가기도 하고, 자전거와 행인이 부딪히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합니다. 자전거도로 정비가 시급합니다.”

확대보기

▲ 정원오(가운데) 성동구청장이 지난 3일 구청에서 경동초 4학년 1반 학생들과 지역 발전에 대해 얘기를 나눈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지난 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성동구청 1층 책마루에선 이색적인 토론이 펼쳐졌다. 경동초등학교 4학년 1반 학생들 25명과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지역 문제와 발전을 놓고 열띤 대화를 주고받은 것. 학생들은 정 구청장에게 성동구를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보봉 마을’처럼 만들어 달라고 제안했다. 자신들의 바람을 담은 편지도 전달했다. 보봉 마을은 주민 주도로 만들어진 친환경 생태마을이다. 태양광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해 태양의 도시로 불린다. 마을에 자동차가 없어 아이들이 어느 곳에서든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다. 정 구청장은 “우리 구 미래의 주역들이 자신이 살고 있는 마을에 관심을 갖고 지역 발전에 대한 의견을 진솔하게 말해 줘 고맙다”며 “건의 내용을 실현할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구청장의 ‘아동 눈높이 행정’이 주목받고 있다. 아이들의 요청이 있으면 언제 어느 때든 아이들을 만나 아이들의 얘기에 귀 기울이고, 아이들의 의견을 구정에 적극 반영해 진정한 의미의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경동초 학생들과의 만남도 학생들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이달 1일 구청 홈페이지 ‘구청장에게 바란다’ 코너에 ‘경동초등학교 4학년 1반 학생들이 구청장님께 지역 발전 방안을 건의하는 내용의 편지를 썼습니다. 전달할 방법을 알려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정 구청장은 이틀 뒤 바로 자리를 마련했다.

임수진 4학년 1반 담임교사는 “구청장께서 평소 아이들도 자주 만나 아이들의 의견을 진지하게 듣는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데 정말 아이들을 직접 만나 대화하는 걸 보고 놀랐다”며 “성동구가 아동친화도시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 것 같다”고 했다. 정 구청장은 “성동구는 지난 3월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아동친화도시에 걸맞게, 그리고 보봉 마을처럼, 어린이들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