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 검증은 北핵실험장 폐기 뒤 문제”

헤이노넨 IAEA 前 사무차장…“폭파 당일 전문가 검증 불가능”

올리 헤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발표를 ‘정치적 선의’로 평가하면서, 기술적 검증은 핵실험장 폐기 이후 이뤄질 문제라고 주장했다.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때 IAEA 등 전문가들이 직접 가서 검증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IAEA 출신 전문가로서 폐기 행사 당일 전문가 검증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확대보기

▲ 올리 헤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AFP 연합뉴스

헤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16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대담에서 “이번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기 의식은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겠다는 ‘정치적 선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핵폐기는 단순히 핵실험장의 터널을 폭파하고 빌딩을 폐쇄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작업을 필요로 한다”며 “따라서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이 이행하려는 비핵화가 무엇인지, 어느 지역에서 핵폐기가 이뤄질 것인지 등을 결정하고, 이때 비핵화 검증을 위해 많은 기술적 정보가 제공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유엔·IAEA 등) 국제기구를 초청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만약 IAEA와 같은 검증기관이 북한에 간다면 정확히 역할이 무엇인지, 그곳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등에 관한 기술적 정보를 북한으로부터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번 현장 검증(핵실험장 폐기 행사) 기간에 그 일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에 중요한 것은 핵실험장의 터널을 폭파해 폐쇄하는 것이고, 나중에 IAEA가 검증하면 된다”며 “국제기구가 북한과의 합의문을 원한다면 사전에 북한이 어떤 정보를 제공하고 문서에 담을 것인지를 서로 동의해야 하는데, 아직은 이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핵실험장이 폐쇄되더라도 오랜 시간을 두고 감시하고 기술적으로 검증해야 할 과정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단순히 핵실험장 폐쇄가 아니라 해체가 돼야 하는데, 여기에는 핵실험장에 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한다는 동의가 전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미경 기자 chaplin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