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 시절 남교사에게 성관계 강요 당했다”…졸업생 SNS에 올려 파문

여고 시절 교사로부터 성적 접촉과 함께 성관계를 강요당했고 졸업 후에는 교사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낙태했다는 내용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돌아 파문이 일고 있다.

확대보기

스승의 날인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2016년 부산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는 A(20)씨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병원에서 보낸 임신 확정 문자메시지, 처방전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A씨는 “B(39)교사가 자신이 고3이었던 2015년 관광학과 면접 준비를 위해 야경을 보여준다며 차로 데리고 나간 이후 여러 차례 성적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성년자인 나를 모텔로 데려가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시도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졸업 후에도 성관계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20살 때 임신을 했다”며 “B교사가 큰 병원을 데리고 다니며 낙태수술을 쌍꺼풀 수술에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A씨의 고등학교 친구라고 밝힌 C씨는 페이스북에서 ”제자를 성적 대상으로 본 교사를 더는 강단에 서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부산시 교육청에 민원을 넣어 달라“고 요구했다.

학교 측은 SNS 상에 논란이 일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16일 ”SNS에 떠도는 글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단계에 있다“며 ”피해자 면담은 마쳤고 진술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식 수사에 들어가면 교사가 지위를 이용해 강압적인 상황에서 성관계를 시도했는지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