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고위급회담 중지 통보에 미국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미국은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확대보기

▲ 미국, 북한의 고위급회담 중지 선언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오는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성 사진.
AP 연합뉴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 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 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 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맥스선더 훈련을 도발 행위로 비난한 데 대해 “그 훈련들은 도발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이전에 한국과 미국이 합동훈련을 계속할 필요성과 유용성에 대해 이해한다고 말해왔다”면서 “우리가 근거로 삼는 것은 김정은이 이전에 미국과 한국이 이러한 합동훈련을 하는 중요성을 이해하고 인정한다고 말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 훈련들은 우리가 전 세계에서 많은 동맹국과 하는 것이고, 수십년간 해온 일들”이라면서 “김정은은 우리가 합동훈련을 계속하는 것이 미국에 중요하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해왔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북한에 남북고위급회담을 완수할 것을 권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장관이 전화를 걸어 현 시점에서 누군가에게 무엇을 하라고 애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백악관도 북한의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선언에 즉각적 대응을 자제하며 상황을 일단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는 (회담 중단에 대한) 한국 언론 보도를 알고 있다”면서 “미국은 북한이 밝힌 내용에 대해 별도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지속적으로 조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