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서병수 캠프, 후보자 비방 혐의 오거돈 후보 측 고발

자유한국당 서병수 부산시장 예비후보 측은 15일 후보자 비방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측을 검찰에 고발했다.

확대보기

▲ 돌아서는 서병수·오거돈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예비후보(왼쪽),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5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일보 대강당에서 열린 ’부산일보 지방선거 보도자문단 초청 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악수를 나누고 돌아서고 있다.
뉴스1

서 후보 측은 이날 오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 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을 부산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 후보 측은 지난 8일 오 후보 측이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과거 서병수 부산시장 측근이 비리 혐의 등으로 처벌받은 것을 두고 서 후보를 ‘범죄 소굴의 수장’이라고 비난한 것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서 후보 법률특보인 곽규택 변호사는 “시민은 부산시장 선거가 깨끗한 정책대결로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며 “선거 초반부터 오 후보 측이 흑색선전과 비방으로 선거판을 흐려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