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에서 유행 중인 유아 마사지 논란

확대보기

▲ News Dog Media youtube
카자흐스탄에서 유행 중인 유아 마사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아기를 쥐고 흔드는 충격적인 장면이 인터넷서 소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카자흐스탄에서 촬영된 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카자흐스탄 알마티 출신의 라리사 오린 바사로브나(Larissa Orynbasarovna·35)란 안마사가 올해 초 한 아기를 치료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라리사는기저귀를 찬 어린 아기의 양 발목을 잡고 다리 운동을 시키며 거꾸로 든 채 흔드는가 하면 아기의 양팔을 뒤로 꺾어 공중제비돌기를 시키기도 한다. 아기의 양쪽 손목을 잡고 좌우로 연신 흔드는 모습을 선보인 뒤, 심지어 아기의 목 부위만 붙잡고 이리저리 흔들어댄다.

라리사는 “난 아이들을 돕고 있다. 수년 동안 많은 유아들을 치료해왔다”면서 “목이 비틀어져있거나 발이 뒤틀린 장애를 가진 아기들이 많은데 제 마사지가 그들을 치료한다”고 밝혔다.



라리사는 11년간 전문 안마사로 일해왔으며 아기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상대로 이 같은 치료를 행해오고 있다.

그녀의 극단(?)적인 마사지는 현재 카자흐스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치료를 위한 마사지 비용은 약 1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당 영상을 접한 일부 네티즌은 “아기들의 뼈는 자라는 중이며 아직 허약하기 때문에 그들을 저런 식으로 다루면 안 된다”, “이것은 아기들에 대한 고문” 등 라리사의 치료법에 대해 비난했다.

사진·영상= News Dog Medi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