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 걱정된다면 비싼 화장품 대신 ‘이것’ 먹어야 (연구)

확대보기

▲ 주름 예방 방법 (사진=123rf.com)



노화로 인한 주름을 걱정하는 여성이라면 주목할 만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 메디컬센터(Erasmus Medical Center)가 50대 이상 남녀 2700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식습관과 얼굴 주름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 여성들의 얼굴을 3D로 촬영한 뒤, 얼굴에 자리잡은 주름의 개수를 정확하게 파악했다. 그리고 이 주름의 개수와 식습관을 비교·분석한 결과, 신선한 과일과 채소, 생선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일수록 주름의 개수가 적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평소 붉은 고기나 빵, 단 것 등을 많이 섭취하는 여성일수록 주름의 개수가 더 많았다. 또 평상시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지만 하루 1~2잔의 술을 즐기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주름이 더 많았다. 이는 알코올이 얼굴 주름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을 입증한 것이다.

이와 달리 남성에게서는 식습관 얼굴 주름 사이의 상관관계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와 같은 결과가 여성이 남성에 비해 주름에 취약한 특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여성은 남성에 비해 피부가 더 얇고 이 때문에 주름이 더 잘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된 바 있다.

연구를 이끈 셀마 메킥 박사는 “흡연을 하지 않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것도 주름을 덜 생기게 하는 방법”이라면서 “무엇보다도 신선한 과일과 야채, 생선을 많이 섭취하고 술, 설탕, 고기 등을 적게 먹는 것이 얼굴 주름을 명확하게 줄이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주름을 없애거나 방지하는 안티에이징 크림이 한 해 동안 1억 2000만 파운드, 한화로 1735억 원 규모로 팔리고 있다. 여기에 안티에이징 기능이 함유된 토너나 로션, 에센스 등을 더하면 안티에이징 화장품 시장 규모는 예상보다 훨씬 큰 것으로 분석된다.

데일리메일은 “값비싼 안티에이징 크림이나 로션을 쓰기 보다는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담아 먹는 것이 안티에이징에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 최대의 피부과 학회인 AAD(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