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주인을 떠나보내는 애견의 마지막 인사

확대보기

▲ 주인 앤디의 갑작스런 죽음 후, 애완견 새디는 작별인사 할 기회를 얻기 전까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사랑하는 누군가를 잃고 가슴 아파하는 일은 사람만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아님을 증명한 개가 있다. 그 개는 바로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랭글리에 사는 새디(13).


1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에 따르면, 새디를 새끼때부터 키워온 주인 앤디 벨리우가 이달 초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숨졌다.

응급 의료진들이 앤디를 살려내지 못하자 새디는 슬픈 예감을 직감했는지 주인 옆에 드러누웠고, 쉽사리 곁을 떠나지 않았다.

앤디의 장례식이 진행되는 열흘 사이 새디는 슬픈 기색을 보였다. 혼자서 잠을 자지 못했고, 식음을 전폐하다 몸무게가 약 4.5kg이나 빠졌다. 10년 넘게 창가에서 귀가하는 주인을 기다렸던 새디에게 그의 죽음은 받아들일 수 없는 무언가였던 셈이다.

이를 안타깝게 지켜보던 앤디의 아내 줄리아는 새디를 장례식에 데려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장례식 날 새디는 장례식장에 들어온 마지막 조문객이었다. 새디는 두 앞발을 관 위에 올리고 사망한 주인이 누워 있는 관 속을 내려다보았다. 장럐식에 참석한 사람들 모두 고인에게 새디가 얼마나 중요한 존재인지 잘 알고 있었기에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는 모습을 숨죽여 지켜보았다.


얼마 후 새디는 침착하게 걸어나갔고 집으로 돌아가 다시 음식을 먹기 시작했다. 줄리아는 “장례식이 끝났음을 이해한 것인지 새디는 다소 평화로워졌다”며 “예전의 삶을 되찾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엔비씨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