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대박이 불행으로…남친, 여친 버리고 5억 독차지

확대보기

▲ 카지노 대박이 불행으로…남친, 여친 버리고 5억 독차지



미국 뉴저지주(州)에 있는 애틀랜틱시티는 ‘동부의 라스베이거스’로 불릴 만큼 카지노가 유명한 곳이다. 그런데 최근 이곳을 방문했던 한 쌍의 연인이 거액의 돈을 따는 행운을 얻었지만 결국 돈 때문에 헤어지고 소송까지 가게 됐다고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버지니아주(州)에 사는 여성 재스민 쩡(21)은 지난 1월 이곳에 남자친구 쩡즈웨이(26)와 함께 방문했다.

두 사람은 한 카지노에서 카드 게임인 바카라를 즐기기로 했다. 우선은 그녀의 남자친구가 게임에 참여하고 재스민은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봤다.

원래부터 도박을 좋아했다는 남자친구는 카지노에 방문할 때마다 2000달러(약215만 원) 정도를 들고 갔지만, 잃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한다.

확대보기



이날도 남자친구의 승률은 높지 않았지만, 그 흐름은 재스민 덕분에 바뀌었다. 그녀가 게임에 참여해 남자친구와 함께 똑같이 베팅하면서 점점 돈을 따는 경우가 늘어 결국 50만 달러(약 5억3800만 원)가 넘는 거액을 손에 넣게 됐던 것이다.

재스민은 “그를 만날 때까지 난 도박을 해본 적이 없었다. 그날은 게임을 옆에서 보다가 함께 배팅하게 된 것”이라면서 “요령을 알고부터는 흥미롭게도 예상이 적중해갔다”고 회상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큰돈을 거머쥐게 돼 흥분한 두 사람은 돈뭉치를 앞에 두고 셀카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드디어 해냈다! 50만 달러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쓰기도 했다. 또 다른 사진에는 남자친구가 3만8000달러(약 4000만원)나 하는 롤렉스 시계를 구매해 착용하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두 사람은 카지노에서 딴 50만 달러를 정확히 반으로 나누기로 약속하고 집에 가는 길에 돈을 남자친구의 가방에 보관했다. 그리고 그 돈을 잠시 남자친구의 가족이 사는 집에 보관했다.

그런데 큰돈이 수중에 들어오자 남자친구가 변심하기 시작한 것이다.

재스민은 “돈이 그를 완전히 바꿔놨다. 그는 다른 여성과 어울렸고 내가 뭐라고 하면 ‘네가 이래라저래라 한다면, 우리는 이제 끝이다’고 화내며 곧바로 새 여자친구를 만들었다”면서 “난 너무 크게 상처받아 그저 울부짖을 뿐 먹지도 자지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또 재스민은 남자친구에게 믿고 맡긴 50만 달러 외에도 한 가지 걱정거리가 더 있었다. 두 사람이 바카라를 할 때 재스민의 멤버스 카드를 사용했기에 50만 달러를 정식으로 수취한 사람이 재스민으로 돼 있어 세금이 몽땅 그녀에게 청구됐기 때문이다.

재스민은 그 뒤 50만 달러 중 자기 몫인 25만 달러를 달라고 남자친구의 부친에게 요구했지만 부친은 “돈은 모두 잃어버렸다고 거짓말하면 된다. 그러면 세금을 낼 필요는 없으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말하고 돈을 돌려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재스민은 현재 변호사를 통해 50만 달러의 손해 배상을 청구하고 있지만, 남자친구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으며 그의 가족은 시종일관 “영어를 할 줄 모른다”는 말로 외면하고 있는 상태로 전해졌다.

사진=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