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 고양이처럼 바라봐 주세요” 털 없는 귀요미 사랑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