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레이싱 모델의 눈부신 미모

 1/6 
16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이 열렸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선수와 레이싱모델들이 함께 한 그리드워크였다.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 못지않게 모델들은 팀을 알리는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팬들의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슈퍼레이스의 얼굴마담이라고 할 수 있는 4명 본부모델(오아희, 강하빈, 한리나, 소이)은 엄청난 경쟁을 뚫고 선발된 최정예 모델들이다.

8등신의 라인과 화려한 용모가 돋보이는 오아희와 강하빈은 전통의 ‘오션월드 비키니 컨테스트’에서 그랑프리를 받아 ‘비키니 여신’으로 통하고 있고 한리나는 미스코리아 출신의 배우인 김사랑을 닮아 ‘서킷의 김사랑’이라는 애칭을 받으며 미모를 뽐내고 있다.

소이 또한 걸그룹 헬로비너스의 나라와 도플갱어로 착각할 정도로 닮아 ‘서킷에 재림한 나라’라는 칭찬을 듣는 등 수많은 남성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