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최순실은 기획사 사장, 박근혜는 재능없는 아이돌”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헤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의 관계를 “재능없는 아이돌과 기획사 사장”이라고 표현했다.

확대보기

▲ 2017년 5월 23일 국정농단 첫 공판 당시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전여옥 전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순실이 박 전 대통령은 자기에게 K-POP 같은 존재라고 그랬다. 최순실은 기획사 사장이었고 박 전 대통령은 최 씨가 키워낸 아이돌이었던 거다. 그런데 재능이 없는 아이돌이었던 거다. 국민들에게 한류스타가 되려면 재능과 기획사 서포트가 중요하지만 이건 정말 만들어진 최순실의 꼭두각시였다는 거다.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 벌금 180억 원을 선고 받았다. 이후 16일 법원에 항소포기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전여옥은 “지금 자신은 정치보복의 대상이고 그렇기 때문에 형량 24년 정도는 개의치 않는다는 거다. 배짱 이런 거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보수도 보수 나름이다. 아주 무책임하고 무능한 보수라는 걸 세월호를 통해서 보여준 거다. 구조하는 건 정부의 몫이었다”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