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에 울려 퍼진 K팝…‘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인 멕시코’ 성료

확대보기

▲ 15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열린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KCDF) 인 멕시코’ 무대에서 남성 7인조 크로노시스가 방탄소년단의 곡을 커버하고 있다.


멕시코 K팝 팬들의 뜨거운 함성이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열린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KCDF) 인 멕시코’에서다.

이날 1층과 2층 객석은 무대 시작도 전에 3800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찼다. 행사는 대한민국 홍보 영상과 서울 관광 활성화를 주제로 한 영상 상영으로 시작됐다. 특히, 서울 홍보 영상에 방탄소년단이 등장하자 관객석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왔다.

확대보기

▲ 멕시코시티 메트로폴리탄 극장을 가득 메운 3800여 명의 관객들


김상일(59) 주멕시코대한민국대사의 개회사와 함께 대회의 막이 오르자 객석에선 더 뜨거운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무대에 오른 15개 팀은 방탄소년단, KARD, 세븐틴, 모모랜드, 엑소, 빅스, 트와이스, 위키미키 등 다양한 아이돌 그룹의 노래를 커버했다. 이들은 멕시코 전역에서 지원한 157개 팀 중 1차 예선을 통과한 실력자들이다. 뛰어난 실력 못지않게 무대 의상과 소품까지 치밀하게 준비했고, 본래의 퍼포먼스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확대보기

▲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KCDF) 인 멕시코’에서 우승을 차지한 크로노시스와 김상일 주멕시코대한민국 대사


멕시코 지역 우승은 과달라하라 출신의 남성 7인조 ‘크로노시스’가 차지했다. 크로노시스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피 땀 눈물’을 커버해 높은 인기를 끌었다. 팀의 리더 조나단(24)은 “일단 우승팀 이름을 불렀을 때 너무 놀라서 끝까지 우리 팀 이름이라고 믿기 어려웠다”며 “가장 좋아하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로 우승해 기쁘고, 가고 싶었던 한국을 방문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서울에서 열리는 최종 결선을 위해 지금부터 더욱더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멕시코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의 멕시코 지역 본선으로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원장 송기진)과 서울신문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개회사와 우승팀 시상을 위해 내빈으로 참석한 김상일 대사는 행사를 마친 뒤 “서울신문사가 개최하는 이 행사에 3800여 명의 멕시코인이 함께 참석해 한국의 문화를 즐기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문화를 통해 한국과 멕시코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고 국민 간의 교류와 이해가 증진되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세계 최초, 세계 최대의 K팝 온·오프라인 한류융합콘텐츠로 한류 문화의 지속적 확산에 기여함은 물론, 한류 팬들과의 소통과 공감을 목적으로 하는 K팝 팬케어 캠페인이다. 각국의 문화가 한류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 교감하고 확대될 수 있도록 그 토대를 마련해 주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평가받는다.


멕시코 본선으로 시작을 알린 ‘2018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오는 6월 초까지 10여 개국을 돌며 각국의 우승자를 뽑는다. 우승자들은 오는 6월 말 서울 최종결선에 초청받게 된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