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전 9K 류현진 “시즌 2승이요~”

6이닝 동안 시즌 최다 탈삼진…다저스 10-3 대승

확대보기

▲ 다저스 류현진이 17일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원정전 1회말 힘차게 역투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1)이 시즌 한 경기 최다 삼진을 뽑아내면서 두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로 시즌 2승(무패)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17일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고 2실점 했다.

류현진은 6-2로 앞선 7회말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다저스는 야스마니 그란달의 9회초 만루홈런 등 10-3으로 대승함에 따라 류현진은 여유 있게 2승째를 거뒀다.

탈삼진 9개는 지난 11일 컷 패트스볼(커터)의 위력을 극대화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8개)를 뛰어넘는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이다.

이날 빅리그에서 84번째로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지난해 5월 1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이후 1년 만이자 통산 8번째로 한 경기에서 탈삼진 9개 이상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은 2013년 5월 1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작성한 12개다. 시즌 첫 홈런을 내준 게 옥에 티였지만, 안타 3개만 허용하고 2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류현진은 공 93개를 던져 57개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았다. 평균자책점은 2.79에서 2.87로 약간 올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