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 소녀의 지독한 성장통…‘열다섯의 순수’ 예고편

입력:04/17 11:38 수정:04/19 09:21

확대보기

▲ 영화 ‘열다섯의 순수’ 메인 포스터.
디오시네마 제공.


열다섯 소년 소녀들의 지독한 성장통을 그린 ‘열다섯의 순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열다섯의 순수’는 생채기 나기 쉬운 열다섯 살의 복잡 미묘한 감정을 감각적으로 담아낸 영화다.


공개된 예고편은 본인이 게이임을 고백하는 아버지 탓에 괴로워하는 소년 ‘긴’(하기와라 리쿠)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어머니가 자신을 돈벌이에 이용하려는 참담한 상황에 처한 소녀 ‘나루미’(오가와 사라)의 모습은 두 주인공이 처한 환경을 보여준다.

이후 예고편은 연민을 느끼며 가까워진 둘의 이야기를 쫓는다. 마주 보고선 둘 사이에 ‘우리가 서로 좋아해도 될까?’란 카피는 제목만큼이나 순수하고 풋풋한 열다섯 살의 모습을 예고한다.

그렇게 서로 의지하며 행복할 것만 같던 둘의 이야기는 갑작스러운 나루미의 돌변한 대사와 긴의 표정을 통해 영화의 결말에 대해 궁금케 한다.

영화는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두 차례 전석 매진 기록은 물론, 영국 레인 댄스 영화제와 독일 일본 커넥션 영화제 등에도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영화 ‘열다섯의 순수’는 오는 5월 3일 개봉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