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중국인 입국자 사드 이후 첫 40만 회복

중국인 입국자 수가 지난달 40만명대를 회복하는 등 1년 만에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확대보기

17일 법무부가 발표한 ‘3월 외국인 입국·체류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인 입국자는 42만7618명으로 전월(36만 7017명) 보다 16.5%(6만 601명) 증가했다.


지난해 3월 (37만 8503명)과 비교하면 13.0%(4만9천115명) 증가한 규모다.

월간 기준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은 작년 2월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중국인 입국자는 지난해 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가 불거진 이후 급감했다가 최근 들어 회복세를 보이는 추세다.

법무부는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사드 여파 이후 중국인 월간 입국자가 최초로 40만 명을 넘어서 회복세를 나타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