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故 최은희, 장례 가족장으로 치른다...19일 발인

입력:04/17 10:19 수정:04/17 10:22

영화배우 故 최은희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고인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확대보기

▲ 원로배우 최은희의 최근 모습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산 배우 최은희가 16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사진은 원로배우 최은희가 2017년 11월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한국영화계 거장 신상옥 감독을 기리는 ’신(申)필름 예술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한 모습. 2018.4.16 [연합뉴스 자료사진]

16일 세상을 떠난 원로배우 故 최은희가 영화인장이 아닌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른다.


이날 故 최은희 아들 영화감독 신정균은 “영화인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영화계 의견이 많았지만 어머님 생전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전날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 인근 병원에 신장투석을 받으러 갔다가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2호실에 마련, 발인은 19일 오전에 진행된다. 장지는 경기도 안성 천주교공원묘지다.

한편 故 최은희는 지난 2006년 남편인 영화감독 故 신상옥이 세상을 떠난 뒤 건강이 악화돼 허리 수술 등을 받았다.


그는 별세 직전까지 자택과 병원을 오가며 일주일에 서너 차례 신장투석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