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프로축구 경기 전 주심에 공 건네고 손뼉치는 서커스 곰

확대보기

▲ alexandrual youtube
Pyatigorsk란 도시에서 열린 3부리그 만슈크-KMV and Angusht 경기에 앞서 흑곰이 등장한 순간.


러시아 프로축구 리그 경기에 앞서 서커스 곰이 주심에게 공을 건네는 퍼포먼스를 벌여 동물보호단체가 “충격적이며 비인간적”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영국 BBC가 16일(현지시간)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을 게재했는데 Pyatigorsk란 도시에서 열린 3부리그 만슈크-KMV and Angusht 경기에 앞서 ‘팀’이란 이름의 서커스 곰이 두 뒷발로 선 채로 조련사에게서 공을 받아 멀거니 있자 주심이 다가와 공을 가져간다. 그러자 관중들이 환호했고 팀은 앞발을 마주치는 동작을 해 박수를 유도한다.

오는 6월 14일 개막하는 러시아월드컵 개회식에 흑곰이 등장할 것이라는 루머가 나돌고 있는데 국제축구연맹(FIFA)은 부인하고 있는 마당에 이런 동영상이 나온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동물보호단체 PETA의 엘리사 앨런 국장은 “비인간적이며 상식에 맞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축구에 사로잡힌 하인처럼 곰을 이용하는 것은 지극히 위험한 일”이라며 “곰이 러시아의 상징이긴 하지만 이 나라 사람들이 약간의 공감과 국가적 자부심을 발휘해 그들을 유린하는 일을 멈췄으면 한다. 상식과 품위를 되찾아 리그가 이런 위험한 짓을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발 짐승(Four Paws)’이란 보호단체의 브라이언 다 칼 영국 지부장은 “이런 힘든 상황이 재미있다고 여기는 이들이 있는데 이런 유린을 가볍게 볼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개탄한 뒤 “곰들은 야생동물이며 이렇게 특정하고도 복합적인 요구를 수행할 수는 있다. 그러나 사슬을 풀고 많고 시끄러운 관중 앞에서 자연스럽지 않은 행위를 강제하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게 하고 물심 양면에서 이들 동물들을 괴롭히게 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alexandrual youtube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