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말글] 우수상을 수상하다/손성진 논설주간

“국민 제안 공모전 시상식에서 국방부장관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어느 매체에 게재된 기사의 일부분이다. 중복 표현이다. 수상이 상을 받다는 뜻이므로 풀이하면 ‘우수상을 상을 받다’가 되기 때문이다. ‘박수를 치다’는 ‘손뼉을 치다’로 써야 한다는 지적을 한 적이 있다. 비슷한 사례다. ‘박’(拍)은 친다는 의미다.

‘역전앞’(역전)은 실생활에서 흔히 나오는 말이다. ‘담임을 맡다’(담임을 하다), ‘따뜻한 온정’(온정), ‘과반수가 넘는’(반수가 넘는) 등도 중복 표현이다. ‘짧은 기간 동안’(짧은 기간에), ‘매시간마다’(시간마다, 매시간), ‘일요일날’(일요일), ‘남은 여생’(여생) 등도 그렇다. ‘해안가’(해안), ‘처갓집’(처가), ‘종갓집’(종가), ‘상갓집’(상가), ‘외갓집’(외가) 등은 표준어로 인정받는다.

sonsj@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