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부시’ 부인 바버라 연명 치료 중단

최근 건강 악화 ‘임종 돌봄’ 절차… 부시 前 대통령 파킨슨병 투병

조지 H W 부시(93)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바버라(92)의 건강이 나빠져 모든 의학적 치료를 중단하기로 했다. 가족 대변인인 짐 맥그래스는 15일(현지시간) “바버라는 최근 일련의 입원 이후 가족 및 의료진과 상의한 끝에 추가로 의학적 치료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임종 돌봄’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연명 치료’를 더 받지 않기로 한 셈이다. 대변인은 바버라의 병명이나 건강 악화 이유에 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바버라가 사랑하는 가족에게 둘러싸여 주변의 친절한 메시지와 기도에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바버라가 호흡기질환인 만성 폐쇄성 폐질환과 울혈성 심부전을 앓았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2015년 3월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농구대회를 관람 중인 조지 H W 부시(오른쪽)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바버라 부시.
휴스턴 AP 연합뉴스

‘아버지 부시’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과 바버라는 현재 텍사스주에 거주하면서 건강 문제로 자주 병원 치료를 받았다. H W 부시 전 대통령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 부부는 지난해 1월에는 각각 폐렴과 기관지염 등 증세로 휴스턴에 있는 감리교병원에 동시에 입원했었다.


1945년 1월 6일 결혼한 두 사람은 미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결혼생활을 이어 온 대통령 부부다. 이들은 지난 1월 73번째 결혼기념일을 축하했다. 부시 부부는 슬하에 여섯 자녀를 뒀다. 장남 조지 W 부시는 43대 미 대통령을 지냈다. 차남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2016년 미 대선 공화당 후보 경선에 도전했다가 중도 포기했다.

미국 역사에서 바버라는 남편과 아들의 대통령 취임을 지켜본 유일한 여성이다. 바버라는 1989년부터 1993년까지 퍼스트레이디로 지내면서 솔직한 화법과 위트로 미국인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퍼스트레이디로서 문해 교육과 독서 장려 등에 힘을 쏟았다. 그의 은발머리와 진주목걸이는 트레이드 마크로 여겨지기도 한다. ‘국민 할머니’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일찍 백발이 돼 가족들에게 ‘실버 폭스’(은색 여우)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