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장관회의, 중기·청년·창업 ‘氣 살리기 3제’] 서울경찰청 기동대 땅, 패션 혁신허브로

판교 데이터센터도 확장

서울 경찰청 기동본부가 ‘패션 혁신허브’로 탈바꿈한다. 허가가 지연되고 있는 경기도 판교 테크노밸리 내 기업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도 확장된다.


정부는 16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포함한 지방자치단체 투자 프로젝트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서울 중구에 있는 낡은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 부지를 패션산업 육성을 위한 패션혁신 허브로 전환하려는 서울시의 프로젝트를 돕는다. 서울시는 기동본부 전체를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경찰청은 신속한 출동을 위해 기동타격대 등 일부는 도심 내 분산 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 왔다. 정부는 대체 부지를 마련해 기동본부·기동타격대를 분산 이전하고, 동대문 일대를 패션혁신 허브로 조성해 나가는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총사업비는 1100억원 이상 투자할 예정이다.

정부는 판교 테크노밸리 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확장에도 나서기로 했다. 일부 기업이 확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기존 사업계획과의 차이로 경기도의 허가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기업·관계기관이 데이터센터 확장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조속히 수행해 올해 상반기에 최종 허가 여부를 결정하도록 돕기로 했다. 정부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확장되면 2022년까지 총 3800억원이 투자돼 500여명에 달하는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