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만난 아베 “北비핵화 연대를”

8년 만에 中·日 고위급경제대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6일 일본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에 긴밀히 연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내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을 폐기해야 한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양국 공동의 이익이 되므로, 중국과도 연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아베 총리 및 일본 정부가 중·일 관계 개선을 위해 내놓은 긍정적인 메시지와 우호적인 자세를 주시하고 있다”며 “양측의 공동 노력 하에 이번 방문을 중·일 관계를 재차 정상화하고 발전된 궤도로 돌리는 중요한 기회로 만들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중·일 관계 개선은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요하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양국 관계 개선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왕이 부장은 특히 미국이 중국산은 물론 일본산 철강에 대해서도 25%의 높은 수입관세를 부과하기로 한데 대해 “보호무역주의가 대두해 세계무역규범과 자유무역체제도 충격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왕이 부장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자유무역체제 강화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고노 외무상은 기자들에게 “무역전쟁을 일으키는 것은 국제 경제의 번영에 영향을 준다는 데 양측이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왕이 부장은 경제대화에서 “중·일 양국 모두 보호무역주의에 반대하고 다자간 무역체제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고노 외무상 등은 앞으로 철강 수입관세 문제 등에 대한 추가 협상 및 대북 문제를 둘러싼 협력 등을 고려한 듯 미국이나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지 않고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원론적으로 거론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중·일 고위급 경제대화는 2007년 12월 처음 열렸지만,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둘러싼 양국 관계 악화로 2010년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회의를 마지막으로 중단됐다가 이번에 8년 만에 재개됐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