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6월 방북 가능성” 日언론, 북·중 조율 보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오는 6월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복수의 북·중 관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시 주석의 조기 방북을 요청해 현재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과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는 6월 상순까지 개최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같은 달 시 주석이 방북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달 26일 베이징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때 김 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수락했다.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 결과를 지켜본 뒤 구체적인 방북 시점을 최종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중국 예술단 단장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와 함께 시 주석의 조기 방북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에는 중국 제19차 당대회 후 방북한 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하지 않아 중국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면담에서는 “전통적인 북·중 우호를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맞춰 발전시키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신문은 4월 15일자 1면 톱으로 김 위원장이 쑹 부장과 담소하는 사진을 게재해 양측 간의 밀월 관계를 부각시켰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