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비서관, 드루킹 추천 변호사 만나”…들은 바 없다던 靑 말바꾸기 논란

입력:04/16 23:16 수정:04/17 11:3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사 추천 문제로 김모(필명 드루킹)씨로부터 ‘위협’을 느끼자 지난 2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해 해결을 요청했다. 그러나 백 비서관은 엉뚱하게도 3월에 김씨가 아닌, 김씨가 주(駐)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대형 로펌 변호사를 청와대 연풍문에서 만났다. 김 의원을 ‘협박’한 당사자를 제쳐 두고 제3의 인물을 불러 사태 파악에 나선 것이다. 당시 청와대의 대응도 비합리적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가 추천한 인사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오사카 총영사 후보로 추천했으나 기용되지 않았고, 이에 불만을 품은 김씨가 협박성 발언을 해 백 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백 비서관은 해당 변호사를 1시간가량 만나 진상을 파악했으나,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돌려보냈다.

확대보기

▲ 민정비서관에 임명된 백원우 전 의원
25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임명된 더불어민주당 백원우 전 의원. 2017.5.25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당시에는 상황을 심각하게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백 비서관은 그 후 김씨를 추가로 부르려 했으나 김씨는 이미 구속된 후였다. 문제의 진상을 파악할 길이 막히게 되자 백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에게 ‘이런 일도 있었다’는 정도로 구두보고했다.

백 비서관이 협박 당사자인 김씨를 만나지 않고 피추천인인 변호사를 만난 이유에 대해 핵심 관계자는 “김씨는 연락처가 없었던 반면 피추천인은 연락처가 있어 바로 연락 가능한 사람에게 연락해 상황을 파악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에게 연락을 취하면 김씨의 번호 정도는 바로 알 수 있어 청와대의 해명에도 여전히 의구심이 남는다.

백 비서관이 직접 문제 해결에 나선 이유에 대해 그는 “민정비서관의 주업무는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 관리지만, 대선 후 인사 불만 처리도 책임지고 있었다”면서 “인사 관련 하소연이나 협박성 이야기들이 수백 건에 달해 이번 일도 그중 하나로 생각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까지 김씨의 인사 청탁 사실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으나, 이날 오후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이를 백 비서관에게 알렸다고 밝히자 뒤늦게 경위 설명에 나섰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