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월드컵 때 성추행’ 추가 폭로자, 뒤늦게 사과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했던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 마스크 벗는 김흥국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이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YTN에 따르면 A씨가 최근 대한가수협회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자신의 폭로가)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

A씨는 그밖에도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세 차례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02년, 2006년, 2012년 김흥국이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자리에서 함께 있던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또 2012년 본인이 운영한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추행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폭로 당시 김흥국은 “(추가 폭로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간다.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 때문에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한 여성이 김흥국으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김흥국은 무고죄로 해당 여성을 고소했고, 이후 경찰 조사에서 “그런 일을 한 적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