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국민 여배우의 30년 우정

한국과 중국에서 ‘국민 엄마’로 불리는 두 여배우의 30년 우정이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어색해진 양국 관계에 화해의 상징이 됐다. 한·중 수교가 이뤄지기 전인 1988년 일본 방송사가 주최한 국제회의 ‘TV의 장래를 바라본다’에 한국의 고두심(67)과 중국의 팡칭저우(63·方靑卓)가 참석했다.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비슷한 취향과 서로를 알아본 눈 덕에 선물로 옷을 교환하며 친해졌다. 고씨는 이후 선물로 받은 붉은색 스웨터를 혹시라도 팡이 볼까 해서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색이 바랠 때까지 입고 또 입었다.

확대보기

▲ 한중 양국의 ‘국민 엄마’로 불리는 팡칭조어(왼쪽)와 고두심이 15일 베이징 한국문화원에서 30년 전 선물로 교환했던 옷을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두 배우는 베이징에서 해후했다. 15일에 개막한 제8회 베이징 국제영화제에 고씨가 주연을 맡은 영화 ‘채비’가 초청받았기 때문이다. 작년에는 사드 문제로 한국 영화가 한 편도 상영되지 못했지만 올해는 ‘군함도’ 등 7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비록 수상 후보 자격이 있는 경쟁작은 아니다.

팡은 “상하이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을 때 젊은 배우가 기다린다며 화장도 못 받았다”며 “삼십년간 내게는 여신처럼 아름다운 존재인 고두심이 영화제에서 좋은 성과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씨는 팡의 덕담에 감사를 표하며 “국적을 떠나 사람 냄새가 나서 팡과 친해지게 됐다”고 우정의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팡은 중국의 유명드라마 ‘황제의 딸’에서 용상궁 역할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고, 많은 영화와 드라마에서 고씨처럼 어머니 역할로 활약했다. 언제까지 영화를 찍을 거냐는 팡의 물음에 고씨는 “불러줄 때까지 해야지”라며 의지를 보였다.

고씨는 “‘채비’는 사상이나 정치적 색깔 없이 장애인 아이를 둔 엄마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누구에게나 어디서든 있을 수 있는 일이라 베이징 영화제에 초청받은 듯 하다”고 밝혔다.

글·사진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