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살인 방조자” 세월호 사고 생존자의 고백

입력:04/16 14:28 수정:04/16 14:29

확대보기

▲ 세월호 생존자 김성묵씨


세월호 사고 4주기 추모 행사에서 세월호 생존자가 그간 겪은 죄책감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세월호 사고 생존자 김성묵씨는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월 16일 약속 다짐문화제’ 무대에 올라 편지글을 낭독했다. 그는 “나는 수많은 생명을 등지고 탈출한 살인방조자”라며 운을 뗐다.

단원고 학생들을 구출하다가 뒤늦게 배에서 빠져나온 김씨는 “누군가가 안에 있다는 것을 알고도 돌아서서 나올 수밖에 없었다”며 “아이들을 바라보면서 어떤 행동도 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병원은 세월호와 관련된 뉴스나 영상을 외면하고 생존자들과 연락하거나 대화하지도 말라고 했다”며 “병원에서 퇴원하고서 희생자 가족을 외면하고 가슴을 짓누르며 1년 동안 약과 함께 살았다”고 고백했다.


덧붙여 김씨는 “작은 행동이라도 (피해자 가족들과) 함께하는 분들을 만나고 나서야 가슴 깊은 외침을 함께할 수 있게 됐다. 함께여야 울부짖음이 아닌 울림이 되고, 그 울림이 세상을 바꿀 수 있겠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세월호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전면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편지글을 마무리했다. 그는 “모두가 안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살아갈 수 있는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 버텨내야 하는 나라가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나라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