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음성파일 제보자가 밝힌 제보 이유(영상)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욕설을 섞어가며 고성을 지르며 화를 내는 음성파일을 언론에 제보한 제보자가 자신이 대한항공 직원이라는 증거사진과 함께 제보 이유를 밝혔다.

확대보기

▲ ‘물벼락 갑질’ 논란에 휘말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MBC 방송화면 캡처

15일 오마이뉴스는 음성파일을 제공한 제보자가 보낸 글과 함께 대한항공 로고가 찍힌 출입증과 명함 사진을 공개했다. 제보자가 대한항공 직원이며 음성파일 속 목소리 주인공이 조현민 전무라는 주장을 뒷받침한 것이다.

제보자는 사정상 이름을 밝히지 못하는 점에 대해 양해를 구하며 조현민 전무의 폭언이 일상적이었지만, 녹음하게 된 날 수위가 유난히 더 높았고 녹음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조현민 전무가 여전히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못 하고 있는 태도에 화가 났다”면서 “갑질을 근절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제보를 결심하게 됐다”고 제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조현민과 조현아 등 능력도 없는 오너 일가가 경영에 참여하는 자체가 웃긴 일”이라면서 “자기들도 똑같이 당해봤으면 좋겠다”고 오마이뉴스에 전했다.

그는 “과연 지난 몇 년간 저만 녹음을 했을까요?”라면서 조현민 전무의 상상 이상의 분노 표출이 일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일단 대한항공 측은 공개된 음성파일에 대해 “음성파일 속 여성이 조현민 전무인지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제보자는 예상했던 반응이라면서 “잊을 만하면 집무실 밖까지 울려퍼지는 그 목소리를 수많은 직원들이 다 듣고 있는데 어떻게 잊을 수 있겠습니까”라면서 “이미 내부에서는 익숙한 회사 생활의 일부분”이라고 전했다.

그러한 반응을 내놓은 대한항공 홍보부서에 대해 제보자는 “담당 직원들이야 하는 일이 그러하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것이 ‘대한항공’을 위한 것인지, ‘조씨 사주 일가’를 위한 일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홍보 담당 직원들도) 속으로는 통쾌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회사에서 제보자 색출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솔직히 겁도 나지만 후회는 하지 않는다”면서 “확실한 사실 관계가 필요하다면 계속 가겠다”고 다짐했다.

제보자는 조현민 전무가 해야할 것은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