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세계적인 음악도시를 꿈꾸다/권태규 서울 도봉구 지속가능발전추진단장

확대보기

▲ 권태규 서울 도봉구 지속가능발전추진단장

최근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케이팝 가수들의 활약으로 동남아를 넘어 미국 등 전 세계가 다시 케이팝으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케이팝 공연 수요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정작 케이팝의 본고장인 한국에는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이 없어서 대부분 올림픽 체조경기장이나 고척 스카이돔 등 체육시설을 빌려 쓰고 있는 실정이다. 북미와 유럽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중국, 대만, 일본 심지어 인도네시아에 1만 5000명 이상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아레나 공연장이 운영되고 있다.

서울에서는 연간 약 200회의 공연이 개최되고 있지만, 대부분 콘서트가 체육시설에서 진행되어 무대장치, 조명, 음향 측면에서 많은 한계가 있다. 문화계 전반에서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인 아레나 공연장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도봉구는 서울 동북권에 위치한 대표적인 베드타운으로 일자리와 문화 인프라가 매우 취약하다. 서울시 평균 고용률은 43.9%인데 반해 도봉구 고용률은 17.1%로 서울시 전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열악하다.

이에 도봉구는 일찌감치 케이팝을 중심으로 하는 국내 음악산업의 성장을 배경 삼아 음악 도시로의 발돋움을 시도했다. 일자리가 부족한 도봉구에 새로운 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2012년부터 서울아레나 건립 조성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반가운 점은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서울아레나 건립이 지난해 7월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되어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이다. 2022년이면 창동역 일대에 한국 최초로 2만석 규모의 대중음악 전문공연장인 서울아레나가 들어선다.

서울아레나 건립은 도봉구가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또한 케이팝으로 대변되는 한국 대중공연예술을 선도하고 문화 역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세계 음악 산업계의 일원으로 다가서기 위한 초대형 프로젝트인 것이다.

전문가들은 서울아레나 건립과 더불어 300개 정도의 문화예술 관련기업과 1만 3000여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만들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영국 런던은 2007년 O2아레나 개관으로 대형 콘서트 시장이 10배 증가하고 연간 방문객은 850만명에 이른다.

도봉구는 서울아레나 건립을 통해 우리나라 공연산업의 양적, 질적 수준을 끌어올림은 물론 프랑스 파리 하면 예술도시가 떠오르는 것처럼 세계적인 가수들이 모여드는 음악도시로 거듭날 것이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