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1m 퍼팅… 미뤄진 세계 1위

박인비, 최종 2홀 연속 보기

7언더파 공동 3위로 마무리
상금·올해의 선수상 등 선두

‘골프 여제’ 박인비(30·세계 3위)가 마지막 2홀에서 1m 남짓의 짧은 파 퍼트를 놓쳐 세계 1위 탈환에 실패했다.

확대보기

▲ 박인비(왼쪽).
게티/AFP 연합뉴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약 21억 4000만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우승자 브룩 헨더슨(20·캐나다)에게 5타 뒤진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아사아라 무뇨스(31·스페인)가 이날 버디만 5개를 낚아 합계 8언더파 280타로 준우승했다.

16번홀까지 2타를 줄여 단독 2위를 달린 박인비로서는 17, 18번홀 연속 보기가 아쉬웠다. 우승하면 무조건 세계 1위에 오르고, 단독 2위만 하더라도 세계 1위 펑산산(29·중국)이 3명의 공동 3위 이하 성적을 기록하면 2년 6개월 만에 ‘넘버원’ 자리에 복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17, 18번홀에서 연속 스리퍼트를 저질렀다. 반면 펑산산은 18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박인비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라 가까스로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앞서 박인비는 15번홀에서 5m짜리 버디 퍼팅을 성공해 선두 헨더슨을 1타 차로 압박했다. 역전 우승 내지는 적어도 준우승까지는 가능했던 분위기였다. 하지만 헨더슨은 파5 홀인 14번홀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 샷을 모두 드라이버로 쳐 버디를 잡아내는 강한 승부 근성을 보였다. 16번홀에서도 1.5m짜리 버디 퍼팅을 홀컵에 떨어뜨려 박인비의 추격 의지를 꺾어버렸다.

박인비는 “오늘 경기 내용이 안 좋았던 것은 아니지만 마지막 2홀에서 연속 보기한 점은 아쉬웠다. 둘 다 1m 안팎의 짧은 퍼트였는데 오늘만 이런 퍼트를 서너 번 놓친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공동 3위로 상금 10만 6763달러를 보태 상금 선두(58만 6984달러)를 굳게 지켰다. ‘올해의 선수상’과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 포인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지은희(32)와 김지현(27)이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1위, ‘핫식스’ 이정은(22)이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