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저 마음에 안 들죠?’…배현진 안보는 나경원 ‘눈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배현진(한국당 송파을 재보궐선거 예비후보)가 함께 나온 더팩트 사진이 ‘언니 저 맘에 안 들죠?’라는 제목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1/10 


사진은 지난 10일 한국당의 서울시장·세종시장 추대 결의식 자리로 나 의원과 배 예비후보,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자리했다.


배 예비후보는 자신의 이름을 새긴 하얀 점퍼를 입고 등장해 나 의원의 옆자리에 앉게 됐다. 배 예비후보는 나 의원에게 밝게 인사했고 나 의원은 무표정으로 박수를 친 후 휴대전화에 몰두하고 있다.

두 사람이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밝게 대화하는 모습도 다른 사진에 담겼지만 네티즌들은 이 사진을 유독 주목했다. 이태임과 예원 논란을 패러디하며 ‘언니 저 맘에 안 들죠?’라며 공유했다.

배현진 예비후보는 지난달 9일 자유한국당 입당 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2의 나경원이라는 주변의 기대에 대해 “나경원 의원께서는 의원 생활을 열심히 하시면서 성과로 보여준 게 많다. 저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서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키즈’라고 불리는 것과 관련해서도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영입이 됐으니 그 표현이 나쁘다고 생각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