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설위원의 사람 이슈 다보기] 발 빠른 서초, 공사장에 IoT 도입… 중구는 농도 따라 5색 경고

지자체, 미세먼지 대응책 고심

횡단보도에 ‘안심 대기선’ 설치
기상과학원과 인공강우 시험도

확대보기

▲ 조은희(왼쪽) 서초구청장이 11일 비산먼지를 많이 발생시키는 서초구 내 재건축 현장의 미세먼지 오염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서초구 제공

확대보기

▲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지난 5일 신당5동 다산어린이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했다.
중구 제공

미세먼지가 심해지자 지자체들은 생활 밀착형 미세먼지 대응책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서울 은평구와 종로구는 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공사장에 방진막·방진덮개 등을 설치하고 매일 새벽 물청소 차량으로 도로 청소를 한다. 서울 중구, 강남구 등에서는 주민들이 많이 다니는 산책로나 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했다.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초록·노랑·빨강 등 다섯 가지 색깔로 표시해 한 눈에 오염 정도를 알아 볼 수 있다.


관악구는 봉천역 앞 횡단보도 등 자동차 매연이 가득한 차도 22곳에 ‘미세먼지 안심 대기선’을 설치했다. 차도에서 1.5m 떨어진 곳은 미세먼지 농도가 차도에 비해 8%, 3m 뒤편은 16% 정도 낮다는 조사 결과를 반영해 가급적 차도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라고 알려주는 것이다.

서초구는 미세먼지와 소음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공사장 미세먼지 측정 시스템’을 도입했다. 공사장 현장의 미세먼지 오염 정도를 모니터링하다가 미세먼지 ‘나쁨’을 나타내는 주황색 불이 들어오면 기동반을 현장에 출동시켜 물청소 등으로 비산먼지를 줄인다.

경기도는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기상과학원과 함께 지난해 9차례에 걸쳐 인공강우 시험을 했을 정도다. 경남교육청은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에 간이측정기를 지원해 실시간으로 나타나는 미세먼지 측정 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학교의 야외·현장 학습 스케줄을 잡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b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