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톡톡] ‘괴짜 동장’ 행안부 입성… 혁신DNA로 ‘끝장행정’ 전파

황석연 정책협업팀 과장

‘괴짜 동장’, ‘마을 혁신 전도사’ 등으로 알려진 황석연(51) 전 서울 금천구 독산4동장이 최근 정부 부처 과장이 됐다. 행정안전부가 그의 ‘혁신DNA’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전파하고자 지난달 사회혁신추진단 정책협업팀 과장에 임명했다. 언론인(조선일보, 한겨레, 아시아경제) 출신으로 서울혁신파크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한 황 과장은 2013년 지방공무원법 개정으로 지자체장 재량에 따라 동장 등을 민간에 개방할 수 있게 되자 2016년 1월 첫 ‘민간인 동장’이 돼 2년간 활발한 혁신 활동을 펼쳤다.

확대보기

▲ 지난해 8월 새로 이사온 주민을 환영하고자 나눔국수를 삶아낸 독산4동 주민들. 황석연(왼쪽 여섯번째) 전 독산4동장은 주민 참여로 마을의 문제를 해결해 골목길 풍경을 바꿔냈다. 행정안전부 제공

# 첫 민간인 동장… 독산동 아이디어뱅크 호평


첫 민간인 동장에 대한 관가와 언론의 평가는 매우 우호적이었다. 대개 동장은 9급으로 시작한 지방직 공무원이 퇴직 전 임명돼 1~2년 정도 맡다가 떠나는 자리로 여겨졌다. 황 과장은 그저 ‘지나가는 자리’로만 여겨지던 마을 동장이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사회 혁신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줬다. 그는 2년의 동장 임기 동안 출산 가정 금줄 치기 행사와 정거장 재활용 분리수거 거치대 설치, 주차난 해소를 위한 공유주차장 ‘행복주차’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독산동의 모습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았다.

황 과장은 “직접 경험해 보니 동장은 주민들의 다양한 갈등과 의견 차이를 조정해 마을의 비전을 하나로 수립하는 매우 중요한 자리였다”면서 “그럼에도 ‘동장은 5급 사무관 자리’라는 인식 때문에 고위공무원들이 자기 마을에 공직 역량을 헌신하고 싶어도 도전하기 힘든 구조로 돼 있었다. 그 점이 안타까웠다”고 설명했다.

# 공직 역량, 마을에 헌신하도록 ‘꽃길’ 닦기

앞으로 그는 독산동장 시절 일궈낸 자신의 성과인 쓰레기 재활용, 공유주차 등 마을 개선 성과를 전국에 전파하는 실험에 나선다. 이미 몇몇 지자체가 ‘황석연식 혁신’을 추진하고자 벤치마킹을 시작했다. 여기에 황 과장은 이른바 ‘심청이 프로젝트’와 ‘끝장행정’이라는 새 사업도 준비 중이다. ‘심청이 프로젝트’는 눈 먼 아버지를 구하고자 자신의 몸을 팔아 스스로 인당수에 몸을 던져야 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다시는 나오지 않게 하자는 취지다. 일반 주민들이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맞춤형 개혁’을 요구할 수 있게 전문가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어려운 공직 용어를 쉽게 바꾸는 것이 목표다. ‘끝장행정’은 과거 정부에서 대대적으로 추진하던 자전거 사업이나 ‘정부 3.0’ 등이 어느 순간 소리 소문 없이 사라졌던 폐단을 막고자 성공·실패에 관계없이 모든 사업의 마무리를 국민이 확인할 수 있게 만들려는 것이다.

# “사업 지속성 위해 프로젝트 매니저 도입을”

그는 “마을이 바뀌려면 최소 5년에서 10년 정도가 필요하지만 지금 우리 행정시스템에서는 동장 한 명이 2년 정도만 지켜볼 수 있을 뿐이다. 마을 변화를 위해 특정 사업에 장기간 열정을 갖고 꾸준히 참여할 수 있도록 일종의 ‘프로젝트 매니저’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에 3500여명의 읍·면·동장을 이런 관심과 열정 있는 이들로 채운다면 앞으로 우리 사회는 지금보다 훨씬 나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