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안양시 구간 3개 역 신설 확정

인덕원, 농수산물도매시장에 이어 호계에 추가 신설

입력:03/29 14:51 수정:03/29 14:51

경기도 안양시는 인덕원에서 화성시 동탄역을 잇는 복선전철 안양시 구간에 인덕원, 농수산물도매시장, 호계 등 3곳에 역이 신설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은 인덕원에서 의왕, 수원, 용인을 거쳐 화성 동탄까지 연결되는 34.5km의 국가철도다.

2조 7190억원을 들어가는 이 사업은 2021년 공사를 시작해 2027년 개통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2년여간 기본·실시설계를 통해 세부적인 노선과 역사 위치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확대보기

▲ 인덕원-화성 동탄 복선전철 노선도. 안양시 제공

2014년 기획재정부에서 실시한 타당성 재조사에 따라 안양시에는 2개 역이 건설될 계획이었다. 시는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 등 관련부처와 안양시가 사업비를 분담하기로 최종 협의해 호계역을 추가 설치하게 됐다.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시민의 철도 접근성이 향상될 뿐만 아니라 주요 간선도로의 상습 교통혼잡이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과밀상태인 수도권전철 1호선(경부선)의 혼잡도도 완화돼 대중교통 이용 편의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시에는 현재 지하철 1호선 4개 역, 4호선 3개 역이 있으며, 2021년 공사를 시작해 2027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에 따라 4개 역이 추가로 설치될 계획이다. 이필운 시장은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유치로 안양에 3개 역이 신설돼 수도권 교통의 요충지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