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호수 발견 괴생물체, ‘제2의 네시인가?’

확대보기

▲ 알바니아 근처 프레스파(Prespa) 호수에서 발견된 괴생물체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제2의 네시(nessi)인가? 아니면 외계인인가?

토마스 폽(Thomas Pope·38)이라는 남성이 순발력을 발휘해 찍은 영상이 화제다. 비록 짧지만 긴 의혹과 궁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 내용을 지난 15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메일 등 여러 외신들이 보도했다.

영상을 찍은 이 남성은 유명한 스코틀랜드 호수로 가는 마차 여행 중, 잔잔한 프레스파(Prespa) 호수 위에 머리를 뿔 쑥 내밀고 있는 검은색의 이상한 생명체를 발견했다.

그리고 전속력으로 달려가 그 모습을 찍었다. 뛰어가면서 위아래로 흔들리는 화면과 거칠지만 침착한 이 남성의 숨소리로 당시 상황의 긴박함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다.


그는 “호수를 배경으로 주위의 아름다운 모습을 찍고 있었다. 하지만 그 이상한 물체는 보이지 않았다. 분명 나중에 나타난 거다”라며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정말 이상할 뿐이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네스호에 살고 있다고 여겨지는 네시 목격담은 9차례나 있었다고 한다. 한 해에 네시로 추정되는 생명체를 9차례나 본 건 지금까지 가장 높은 수치라고 한다.

잡아서 코 앞에서 확인하고 보지 못했으니, 미확인 생명체에 대해 이런말 저런말들이 수 없이 나온 건 당연지사. 역시 ‘믿거나 말거나(Believe or not)다’


사진 영상=Daily Mai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