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오벤저스’ 숨 고르고 GO!

휠체어컬링 4강 9부 능선 넘어

연일 경기에 피로 쌓인 듯
노르웨이에 일격…2-9 기권패
스웨덴과 저녁 경기 심기일전
샷 성공률 높아져 4-2 승리

‘오성(五姓) 어벤저스’는 14일 하루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낮에 열린 노르웨이와의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예선 8차전에서는 이번 대회 들어 가장 안 좋은 경기 내용으로 완패했지만 스웨덴과의 저녁 경기(9차전)에서는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승리했다. 빡빡한 경기 일정 탓에 평균 나이 50.8세의 우리 대표팀은 체력 저하를 호소하며 주춤했지만 이내 기운을 되찾으며 4강 9부 능선에 올랐다.

확대보기

▲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14일 저녁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예선 9차전에서 스웨덴을 격파한 뒤 모여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강릉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이날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있었던 두 번의 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노르웨이에 2-9로 패한 반면 스웨덴전에선 4-2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7승 2패로 캐나다와 함께 12개팀 중 공동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공동 4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이상 5승 4패)와는 2승 차이가 나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보태면 준결승 진출이 확정된다. 만약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지더라도 ‘타이브레이크’(4위 결정전)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다.

오성 어벤저스는 노르웨이전에서 평소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맏형’ 정승원(60)은 샷 성공률 25%로 부진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경기 중반 이동하(45)로 교체했지만 그도 샷 성공률이 13%에 그쳤다. 마지막 7~8번 스톤을 맡는 차재관(46)마저 42%에 불과해 승부를 뒤집기가 어려웠다. 특히 6엔드에선 마지막 샷을 하우스 중앙에 올리기만 해도 그만이었지만 차재관은 힘 조절 실패로 하우스에 미치지 못하는 결정적 실수를 범했다. 이 탓에 대거 4점을 내주면서 한국은 게임 포기를 선언했다. 경기 후 차재관은 “아직도 마지막 샷에 부담을 느낀다. 연일 경기가 계속돼 피로가 쌓인 것도 지장이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은 스웨덴전에서는 달랐다. 1~2엔드에서 거푸 불리한 선공을 잡고도 1점씩 뽑아냈다. 3-2로 쫓기던 6엔드에서는 일부러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 밖으로 날리며 ‘블랭크’(두 팀 모두 점수를 얻지 못한 엔드)를 만든 뒤 7엔드에 1점을 수확했다. 8엔드에서 차재관이 7번 스톤으로 ‘더블 테이크아웃’(두 개의 스톤을 쳐냄)을 기록하자 장내는 ‘대~한민국’이 울려 퍼졌다. 낮 경기에서 부진했던 정승원과 차재관이 샷 성공률을 72%와 78%로 끌어올리며 본래 모습을 되찾은 것이 주효했다.

우리 대표팀은 예선 마지막 날인 15일 영국(오전 9시 35분), 중국(오후 2시 35분)과의 경기에서 4강 진출을 확정 짓는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