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길 가는 길… 1P를 버텨라

아이스하키 오늘 加와 준결승… 초반 대량 실점 막아야 승산

‘0-16’

2008년부터 지금까지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가 캐나다와 기록한 상대 전적이다. 캐나다가 84골을 넣는 사이 10골에 그쳤다. 세계랭킹 1위인 캐나다는 1996년 시작된 9차례 세계선수권에서 4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평창동계패럴림픽 예선 세 경기에서도 무려 35득점을 올리는 동안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예선에서 28득점 무실점한 라이벌 미국(세계랭킹 2위)보다도 매서운 화력이다.

세계랭킹 3위인 한국은 15일 평창패럴림픽 준결승에서 캐나다와 맞선다. 객관적 전력에서 확연히 밀리지만 홈팬들 앞에서 뛰는 만큼 호락호락하지 않을 태세다. 목표로 잡았던 금메달을 목에 걸기 위해서라도 캐나다를 넘어야 한다. 한국은 14일 오전 예정된 공식 연습시간에 선수 6명만 강릉하키센터에 보냈다. 나머지는 평창선수촌에서 자유롭게 훈련하며 결전을 대비했다. 아쉬운 점은 1피리어드 경기력이다. 한국은 지난 10일 일본(4-1 승), 11일 체코(3-2 승), 13일 미국(0-8 패)과 싸워 단 한 차례도 1피리어드에 골을 뽑지 못했다. 미국전 1피리어드에는 무득점에 무려 6점을 내주기도 했다. 초반에 골을 얻지 못한 채 많은 골을 잃으면 승부를 돌이킬 수도 없거니와 팀 분위기까지 가라앉을 수 있기 때문에 1피리어드부터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