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에어 택시’ 운행

자율비행… 3년내 상용화

미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인 키티호크가 2017년 10월부터 하늘을 나는 택시 ‘코라’(Cora)를 뉴질랜드에서 비밀리에 운영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13일 보도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뉴질랜드는 2050년까지 탄소 제로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전기로 운영하는 키티호크 자동차는 탄소 제로 프로젝트를 달성하는 방법의 하나”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미국 스타트업 키티호크가 개발한 하늘을 나는 택시 코라.
키티호크 홈페이지 캡처

키티호크는 구글의 공동 창업자이자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인 래리 페이지가 개인적인 후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티호크는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그램 및 온라인 교육 서비스인 유대시티를 만든 서배스천 스런이 이끌고 있다. 지난해 4월 미 캘리포니아주 호수에서 1인승 공중 비행 차량인 ‘키티호크 플라이어’ 프로토 타입(핵심 기능만 넣어 만든 모델)이 운행에 성공한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코라 역시 키티호크 플라이어와 마찬가지로 헬리콥터처럼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어 활주로가 필요 없다. 150~900m 상공에서 최대 100㎞를 비행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두 명이고 최대 시속은 177㎞이다. 100% 전기로 작동하며 주행 안정성을 위해 컴퓨터 3대를 탑재했으며 자율 비행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키티호크는 3년 안에 비행 택시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한편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와 보잉, 에어버스, 벨 헬리콥터 등 19개 업체도 하늘을 나는 택시를 개발하고 있다. 우버는 2020년 안에 미 로스앤젤레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등에서 비행 택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