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 러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이중 간첩 암살사건’ 첫 제재… 英망명한 러 기업가 또 숨져

영국 정부가 ‘러시아 이중 간첩’ 암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받는 러시아 정부를 응징하는 차원에서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다. 이는 영국에서 단일 사건에 의한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러시아 정보 당국 관계자로 의심받고 있는 외교관 23명을 우선 추방한다”면서 “이들은 일주일 내로 영국을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국인이나 거주민들의 생명이나 재산을 위협하는 데 사용된 증거가 있는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고, 위협을 줄 수 있는 러시아인 입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 외무부는 지난 12일 러시아 정부가 자국 이중간첩 출신 망명자에 대한 암살 시도에 대해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러시아 정부에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12일 저녁 런던 남쪽 뉴몰덴에서 또 다른 러시아 기업가 출신인 니콜라이 그루시코프(69)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4일 러시아 이중 간첩 출신인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영국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에 노출돼 쓰러진 지 8일 만이다. 그루시코프의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판했다가 2013년 자택에서 의문사한 러시아 재벌 보리스 베레좁스키의 친구로 알려져 이번에도 러시아 정부의 개입 논란이 일었다.

베레좁스키는 푸틴 대통령의 올리가르히(신흥재벌) 척결 과정에서 쫓겨나 2001년부터 런던에서 망명 생활을 했다. 그의 사인을 놓고 자살설과 타살설 등 다양한 추측이 제기됐으나 런던 경찰은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해 자살로 결론지었다.

영국 정부는 러시아가 배후로 의심되는 자국 내 의문사 14건을 재수사하기로 했다.

김태균 기자 windsea@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