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후 여자친구 제안”…현직기자, 조재현 성희롱 폭로

여성조선의 A 기자가 14일 ‘조재현 인터뷰 후 기자가 당한 성희롱’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배우 조재현으로부터 당한 성희롱에 대해 폭로했다.

확대보기

▲ 조재현
연합뉴스

이 보도에 따르면 A 기자는 SBS ‘아빠를 부탁해’가 방송되던 2015년 여름 그를 인터뷰했다. 이 방송은 조재현과 그의 딸이 함께 출연했던 프로그램이다.


기자는 인터뷰를 하고 열흘이 지나 조재현으로부터 영화 얘기를 더 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고, 조재현과 조재현의 매니저와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A 기자는 식사자리에서는 평범한 대화를 주고 받았지만 다음 만남에서 조재현이 “그래서 내 여자친구 할 거야? 말 거야?”라고 물으며 자신에게 입을 맞추려 했다고 주장했다.

조재현은 “와이프랑 한 지 오래됐다. 여자친구 해라”라고 제안했고 A 기자가 “그런 의도로 여자친구라면 돈으로 만드시든지 해라”고 거절하자 “그런 건 싫다. 영감을 나눌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자는 그 이후에도 조재현의 접촉이 더 있었고, 성적인 이야기도 몇 차례 더 나왔으며 “기사 쓸 것이 두렵지 않냐”라고 했더니 “만일 기사가 난다면 업보로 생각하겠다. 네가 정 싫으면 하지 않겠다”라고 말해 상황이 일단락됐다고 전했다.


A 기자는 이를 보도한 이유에 대해 “취재원과 기자는 권력 구조에 놓이지 않는다. 같은 업계 내 상하구조가 아님에도 이런데 얼마나 만연했기에 그 틀 밖에서까지 버젓이 자행됐을까. 그 심각성을 내 경험을 토대로 이해해보고 알리고 싶었다”라며 “더 본질적으로는 비록 미약하나마, 침묵을 깬 이들의 심경에 좀 더 가까이 가고자 해서였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