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비핵화 전제로 북한과의 대화 높이 평가”

달라진 日… “회담 성공에 협력”

서훈 만나 “北시간벌기 아닌 듯”
정의용, 1박 2일 일정 러시아행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방문한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총리 관저에서 만나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를 (높이) 평가한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및 일본인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 등과) 협력 및 공조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면서 ‘시간끌기용’이라는 일부 시각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표출했다.

확대보기

▲ 아베와 악수하는 서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13일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이에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13일 1박 2일 일정으로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