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대중교통 수단은 이런 모습?

확대보기

▲ 트위터 영상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최근 터널을 이용한 지하 교통망을 추진 중인 보링컴퍼니의 계획을 일부 공개했다. 보링컴퍼니는 머스크가 지난해 교통체증 해결 프로젝트의 일환인 지하 터널 건설을 위해 출범시킨 터널굴착회사다.


머스크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현재 보링 컴퍼니의 운영 방안을 조정하고 있다”며 “모든 터널과 하이퍼루프(초고속 튜브형 수송수단)는 자동차보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를 우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대도시 지하에 중소규모의 지하철역을 만들어 승객이 미니셔틀버스를 통해 옮겨 다닐 수 있도록 지하 교통망의 콘셉트를 구상하고 있다. 이는 개별 차량 수송에 초점을 맞췄던 애초의 구상을 뒤집은 것으로, 버스를 이용해 여러 사람을 동시에 수송하는 방향으로 수송방식이 바뀌었다. 머스크는 이날 이러한 구상을 담은 영상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에는 승객을 태운 수송수단이 지하터널로 수직으로 하강해 시속 200km로 주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