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가 감동한 사랑의 마법…‘달링’ 오프닝 예고편

확대보기

▲ 영화 ‘달링’ 오프닝 예고편 한 장면.
팝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달링’이 앤드류 가필드와 클레어 포이의 첫 만남을 담은 오프닝 예고편을 공개했다.

‘달링’은 온몸이 마비되는 순간에도 일생 동안 사랑을 멈추지 않은 로빈(앤드류 가필드)과 그의 아내 다이애나(클레어 포이)의 이야기를 담은 실화 로맨스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시원하게 달리는 자동차를 따라 광활하게 펼쳐지는 영국 전원의 풍광이 눈길을 끈다. 이어 ‘로빈’ 역의 앤드류 가필드가 ‘다이애나’ 역의 클레어 포이를 보고 첫눈에 반하는 모습이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특히, 첫눈에 반한 여인의 관심을 얻기 위해 일부러 크리켓 볼을 그녀 주변에 날리며 “미안해요”라고 말하는 앤드류 가필드와 그를 향해 미소 짓는 클레어 포이의 모습이 풋풋함을 자아낸다.

영화는 전 세계에 사랑의 마법을 보여준 로빈 & 다이애나 캐번디시 부부의 로맨스 실화를 담은 작품으로, 실제 그들의 아들 조나단 캐번디시가 제작자로 참여해 화제가 됐다. 연출은 배우 앤디 서키스가 맡았다.


사랑의 마법이 시작되는 앤드류 가필드와 클레어 포이의 첫 만남을 담은 오프닝 예고편을 공개한 ‘달링’은 4월 개봉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