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루빅 큐브를 0.38초 만에 ‘척척’

입력:03/12 10:39 수정:03/12 10:41

확대보기

▲ 유튜브 영상 캡처. Ben Katz.


정육면체 퍼즐 ‘루빅 큐브’(Rubik‘s Cube)를 단 0.38초 만에 맞추는 로봇이 나왔다. 인간 최고 기록 4.59초와 비교할 때 약 12배 빠른 속도다.

8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루빅 컨트랩션’이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미국 MIT 생체모방로봇연구소의 대학원생 벤 카츠와 그의 친구 자하드 디 카를로가 제작했다.

루빅 컨트랩션은 모터 6개와 로봇팔 6개, 카메라 2대로 구성됐다. 2대의 카메라가 서로 맞은편에서 큐브를 3개면씩 나눠 관찰하고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이 가장 빠른 해법을 계산해 모터 컨트롤러가 퍼즐을 맞추는 원리다.


해법을 계산해 모터 컨트롤러로 전송하는 데 0.045초, 각 큐브를 움직여 퍼즐을 맞추는 데 0.335초가 소요된다. 로봇에 장착된 모터는 1,000rpm 이상의 속도로 회전하며, 90도 회전하는 데 0.01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렇게 로봇이 루빅 큐브 퍼즐 하나를 맞추는 데 걸리는 시간은 0.38초. 이는 지난해 3월 독일 마이크로칩 업체 인피니온의 엔지니어들이 제작한 로봇의 종전 최고 기록인 0.637초보다 40% 빠른 속도다.

사진·영상=Ben Katz/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