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다리 밟힌 손흥민 ‘아찔한 순간’

확대보기

▲ 사진=스포티비 뉴스 영상 캡처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이 상대 선수에게 정강이 부위를 밟히는 사고를 당했다.

손흥민은 8일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이탈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 선발 출장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32분 상대 수비수 안드레아 바르찰리와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다리를 걷어차였고, 쓰러진 상태에서 정강이를 밟혔다. 손흥민은 한동안 무릎을 잡고 뒹굴며 고통을 호소했지만 주심이 이 순간을 보지 못해 반칙 판정이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를 복수라도 하듯 7분 뒤 선제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중반 이후 유벤투스 공격진에게 두 골을 연속으로 내주며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아쉬움의 눈물을 보였다. 경기장에 주저앉아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고, 라커룸으로 향하면서도 계속 눈물을 닦았다.

한편 영국 매체 스포츠 조는 “유벤투스의 선수가 손흥민에게 역겨운 반칙을 가했다”며 격분했다. 그러면서 “바르찰리는 레드카드를 받지 않는 것을 축복으로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풋볼 런던도 바르찰리의 행동을 ‘추잡하다’고 표현하며 “손흥민의 골은 바르찰리에 대한 최고의 복수였다”고 말했다.

사진·영상=SPOTV NEWS(스포티비 뉴스)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