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영상] ‘괜찮으세요?’ 할머니에게 우산 건네는 경찰관

확대보기

▲ 사진=경북지방경찰청 제공.


비 오는 어느 날. 우산을 들고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달리던 할머니 한 분이 길에 쓰러집니다. 할머니의 손에 들린 우산이 바람에 날아가면서 중심을 잃었기 때문이지요. 이를 목격한 한 경찰관이 달려가 떨어진 우산을 주운 뒤 할머니께서 괜찮은지를 살핍니다.

이는 지난 8일 경북지방경찰청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 속 상황입니다. ‘비와 우산, 그리고 당신’이라는 제목의 해당 영상은 지난달 28일 경북 성주파출소 앞에서 벌어진 상황이 담겨 있습니다.


도로에 쓰러진 할머니에게 달려간 영상의 주인공은 성주파출소 소속 김성훈 경위입니다. 이날 다른 신고 건으로 출동 준비를 하던 김 경위는 파출소 앞에서 할머니를 보게 되었고, 할머니의 안전이 걱정되어 집까지 모셔 드리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할머니께서는 “괜찮다”며 단호히 거절하셨습니다.

떠나는 할머니의 뒷모습을 염려하며 바라보는 김 경위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냅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