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금을 준들…”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의 소원

확대보기

▲ 수원시 제작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 영상 캡처


경기 수원시가 수원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90) 할머니의 삶을 다룬 영상을 제작해 8일 공개했다.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이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영상은 고통스러운 삶을 버티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알리고 일본의 사죄 요구 활동을 하는 안점순 할머니의 일생을 13여 분에 담았다.

안점순 할머니는 14살 되던 해인 1942년 일본군에 끌려가 끔찍한 고통을 겪었다. 지옥 같던 3년을 죽을 힘을 다해 버틴 안점순 할머니는 광복 후 1년여를 헤매다가 고향인 서울로 돌아왔다. 수원에는 58세이던 1986년부터 살기 시작했다. 안점순 할머니는 1993년 ‘위안부 피해 여성’으로 등록됐다.

안점순 할머니는 영상에서 “억만금을 우리한테 준들 내 청춘이 돌아오겠어? 안 돌아오지”라면서 “자기들(일본 정부)이 백번 대통령에게 사과했다 어쨌다 하지만, 본인들(할머니들) 곁에 와서 (사과의) 말 한마디라도 하는 게 원칙 아니냐”면서 일본의 직접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