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 이륙 제트기의 엄청난 ‘회오리 모래 바람’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 미국 69년 전통의 곡예비행팀인 블루 엔젤스(Blue Angels) 소속 F-18 호넷 전투기 한 대가 순간 이륙하면서 발생시킨 거대한 모래 회오리 바람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 해군 항공 시설인 엘 센트로(El Centro)에서 촬영된, 전투기 한 대의 순간 ‘수직 이륙’으로 인한 엄청난 회오리 모래 바람 모습이 화제다.

지난28일(현지시각) 외신 데일리 메일은 미국 유명 곡예비행팀인 블루 엔젤스(Blue Angels) 소속 전투기 한 대가 저비행 하다 순식간에 수직이륙할 때 발생한 회오리 모래 바람 영상을 소개했다. 바람과 함께 발생하는 귀가 찢어질 듯한 ‘굉음’ 또한 압권이다.

노먼 그라프(Norman Graf)라는 남성이 촬영한, 블루 엔젤스 곡예 비행팀의 미국 해군 F-18 호넷 전투기가 만들어낸 ‘모래 바람의 웅장함’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블루 엔젤스의 브랜든 햄플러(Brandon Hempler) 중위는 다가오는 에어쇼 시즌을 준비하면서 관중들에게 최고의 곡예 기술을 선보이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었다. 그는 ‘에어쇼 광팬’들의 즐거움을 조금이라도 만족시키기 위해 관객들 바로 위에서 ‘순간 이륙’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햄플러 중위는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기존 이륙처럼 고도를 점진적으로 높여나가지 않고 강력한 반동 추진 엔지을 사용해 수직으로 이륙했다. 이륙 순간 발생한 강력한 ‘모래 바람’이 영상 속에 고스란히 잡혔다.

1946년에 만들어진 이 곡예 비행팀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미 해군 조종사들은 전 세계를 여행하며 연간 70회 이상의 공연을 하고 있으며 약 1천 1백만명의 관객들이 그들의 환상적인 공연을 보기 위해 모여 든다고 한다.

하지만 블루 엔젤스 조종사로 일하는 것은 많은 위험이 따른다고 한다. 69년의 역사 속, 26명의 조종사가 에어쇼나 훈련 중에 목숨을 잃었기 때문이다.


사진·영상=Daily World Virtual/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