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학예회 등 행사 줄이고, 통신문 대신 앱… 교사도 학생도 웃었다

‘잡무 줄이기’ 자구책 찾는 학교들

“학예회를 없앴더니 오히려 아이들을 더 챙길 수 있게 됐어요.”

경기도 화성의 기안초등학교는 2년 전부터 학예회 등 교내 행사를 크게 줄였다.


# 학예회 대신 아이들 주도 분기별 자랑대회

학예회는 1년에 한두 번 정도 할 뿐이지만 참여를 원치 않는 학생들도 있는 데다 아이들을 모아 연습시키고, 안내장을 발송하는 등 행사 준비하는 것이 교사들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었기 때문이다. 대신 학생자치회(전교어린이회)가 주도해 ‘분기별 자랑대회’를 하도록 했다. 아이들 스스로 시간을 잡아 연습하고, 진행도 하는 등 교사의 개입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이 학교 교무부장인 김봉선 교사는 “처음에는 학예회가 없어진 걸 아쉬워하는 부모들도 있었지만 아이들이 직접 자랑대회를 준비하면서 성장하는 게 보이니까 지금은 대부분 만족스러워한다”면서 “전시성 행사를 줄이니 교사들도 시간이 조금 더 확보돼 교실에서 아이들과 어울리며 교감할 수 있는 기회가 늘었다”고 말했다.

# 통신문 발송 7단계… 앱으로 시간·종이 절약

4일 교육계에 따르면 일선 학교들이 잡무를 줄이기 위해 자구책을 찾아 시행 중이다. 세종시 아름초는 2015년부터 종이로 된 가정통신문 대신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인 ‘학교종이’로 학부모들과 소통한다. 앱 개발자는 이 학교에서 일하는 송해전 교사다. 교사 1명이 보내야 하는 가정통신문이 많게는 하루에 수십통에 달하고 통신문 발송까지 학교장 승인 등 모두 7단계의 행정절차를 거쳐야 하다 보니 앱을 개발하게 됐다. 교사가 앱에 우유 급식이나 영어캠프 등을 신청할지 의사를 묻는 설문을 올리면 학부모가 답하고, 교사는 그래픽으로 통계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시간이 절약되는데다 종이값도 들지 않는다.

# 담임교사는 행정 제외… 수업·지도만 전념

부산 만덕고는 2013년부터 담임교사는 행정업무에서 빼주는 대신 담임을 맡지 않은 교사 등으로 꾸려진 ‘교무전담실’이 학생 지도와 무관한 잡무를 하도록 했다. 모든 교사가 공문을 나눠 처리하는 보통 학교들과 다르다. 담임교사는 수업과 학생 지도에 전념하라는 취지다.


김민수 만덕고 혁신부장 교사는 “처음에는 부장 교사들에게 모든 행정업무를 하도록 했는데 과부하가 걸려 부장 교사가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문제가 생겼다”면서 “2015년부터 방과후 의견조사, 생활지도 등 교육 관련 행정은 담임교사도 함께 하는 대신 나머지는 교무전담실에서 도맡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 일동초는 매년 반복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행정업무는 학교장 등의 결재 없이 교사가 알아서 처리할 수 있게 했다. 또 방학과제물 전시회나 운동회의 공연 등 보여주기식 행사를 없애고, 아침방송과 독서기록장 배부 등 불필요한 업무도 줄이거나 폐지했다.

김 교사는 “행정업무가 줄어 학생들과 상담하는 등 생활지도를 하는 데 시간을 더 들인다”면서 “선생님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다 보니 학생들도 교사를 믿게 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