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코미디 ‘아이, 토냐’ 메인 예고편

확대보기

▲ 영화 ‘아이, 토냐’ 메인 예고편 한 장면.
영화사진진 제공.


미국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 토냐 하딩의 자전적 드라마를 담은 블랙 코미디 ‘아이, 토냐’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아이, 토냐’는 미국 최초로 트리플 악셀에 성공하며 언론과 대중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피겨 스케이트 선수 토냐 하딩이 언론에 의해 희대의 악녀가 되어 세상으로부터 버려지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았다.

토냐 하딩의 이야기는 그녀의 가족으로부터 출발한다. 어린 나이부터 피겨 스케이팅에 소질을 보인 그녀는 엄마 라보나 골든의 혹독한 훈계와 폭력 아래 자라왔다. 힘들어하는 토냐에게 ‘나약하다’고 훈계하며, “난 널 챔피언으로 키웠어”라고 말하는 라보나 골든은 폭력에 대한 반성은커녕 오히려 자신의 훈계에 감사하라 말해 충격을 전했다.

어느 날, 토냐 하딩은 생애 첫 번째 남자친구인 제프 길룰리를 만나게 되고 이후 결혼까지 하지만, 다시 한 번 폭력과 마주하면서 지옥 같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 여기에 빙상연맹 또한 그녀가 가진 자유분방한 이미지가 피겨 스케이트라는 종목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폄하한다. 또 그녀에게 온전한 가족이 없다는 이유로, 미국 대표 선수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부당한 점수를 주는 등 상식 이하의 행동을 보인다.

당시 언론조차 그녀를 ‘쓰레기 토냐(Trashy Tonya)’로 부르며 가난한 가정에서 자란 탓에 고가의 피겨 의상조차 입지 못하고, 클래식이 아닌 하드락에 맞춰 무대를 선보이는 그녀에 대해 저급하게 보도했다.


공개된 예고편의 “‘아이, 토냐’는 지금 이 순간 가장 필요한 이야기”(New York Post)라는 리뷰는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한 사람의 삶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건넬지 궁금케 한다.

어린 토냐의 괴물 같은 엄마 역으로 분해 제75회 골든글로브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앨리슨 제니는 “이 이야기는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지지 못한 여성들을 대변하는 작품”이라고 영화에 대해 소개했다. 미국 최초로 트리플 악셀에 성공한 ‘토냐 하딩’ 역은 수어사이드 스쿼드’ 마고 로비가 맡았다.

영화는 오는 3월 8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120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